패션산업을 보는 눈, 패션인사이트 <2022년 봄 여름 컬러 트렌드 6인방>

타원형 실루엣에 셀린느의 트리오페 로고 포인트를 가미한 미니백으로, 사랑스럽고 발랄한 분위기를 더한다. 생로랑은 라피아 크로쉐와 스무스 가죽 소재 간 대비가 색다르게 다가오는 ‘제이미 큐브 백’을 출시했다. 새 시작을 알리는 봄에는 산뜻하면서도 화사한 소프트 컬러 아이템으로 룩에 내추럴한 봄 색깔을 담아 기분을 환기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테일러링을 통해서도 자유로운 개성 표현을 가능케 하는 새로운 방법이 제안됐다. 테크니컬 터치를 더하거나 실용적인 스타일링의 조합을 통해 현대 감각을 살리면서도 도회적인 시크함과 단정함을 부여하는 것이 특징이다. 클래식 스타일의 착용이 줄면서 캐주얼하게 업데이트 된 절충적 포멀 스타일이 주요하게 등장한다. 발목을 살짝 드러낸 슬랙스 팬츠의 인기는 올해에도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얇고 가벼운 폴리 립스탑 원단에 PU코팅으로 뛰어난 내구성을 지녔고 바람막이 기능을 갖춰 봄철 쌀쌀한 바람을 충분히 버텨낼 수 있는 실용성이 장점이다. 뛰어난 방풍 효과는 물론 톤 다운된 세련된 색감과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출퇴근길 및 사무실 내에서도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몸매가 드러나는 바디 컨셔스 실루엣으로 섹시한 무드를 풍기는 크롭 톱, 로라이즈(Low-rise) 팬츠, 미니스커트 등이 대표적이다. 1990년대에 유행했던 개방적이고 파격적인 가죽 바이커 재킷와 카고 팬츠도 Y2K 패션을 대변한다.

‘스크런치 레유르 팔찌’는 셀린느의 시그니처 인그레이빙 디테일이 들어간 제품으로, 스타일리시한 헤어 액새서리뿐만 아니라 팔찌로도 활용하기 좋다. 자수 레터링 로고가 장식됐으며 가장자리는 일부러 마감 처리되지 않고 자연스러운 느낌이 강조된 것이 특징이다. ‘스크런치 레유르 팔찌’는 셀린느의 시그니처 인그레이빙 디테일이 들어간 제품으로 스타일리시한 헤어 액새서리뿐 아니라 팔찌로도 활용하기 좋다. 하의는 비율이 좋아 보이는 하이웨이스트 대신 밑위가 짧은 스커트, 팬츠가 핵심 아이템으로 등장한다.

Y2K패션이란 1990년대 말과 2000년대 초반 유행한 해외 10대 청소년들이 즐겨 입은 패션 스타일을 의미한다. 지난해 불붙은 복고 열풍이 2022년까지 이어지면서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는 것이다. 2022년 봄여름 패션은 1990년대 스타일에서 2000년대 초반으로 유행 범위가 확장되는 것이 특징이다. 2000년대를 겪어보지 못한 Z세대가 세기말 패션인 Y2K 스타일을 새롭고 신선하게 받아들이면서 이를 반영한 아이템들이 주요하게 등장할 전망이다.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밑단이 살짝 퍼져 걸을 때마다 예쁘게 팔랑이는 스커트가 걸음을 사뿐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평소에 입지 않던 조금 강렬한 컬러로 스커트를 선택하고 그 위에 베이직한 컬러의 셔츠를 매치하면 발랄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낼 수 있을 것이다. 유니매틱 레터링 위에 함께 새겨진 낙하산 로고가 이를 잘 보여준다. 오리엔티어링 베젤은 시계와 함께 나침반의 기능도 겸하고 있으며, 단단한 내구성과 깔끔한 마감으로 시계를 완성한다.

가방은 형태와 디자인에 따라 여러 가지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 아이템이다. 그중 토트백은 다른 디자인에 비해 더욱 여성스러운 분위기와 자세를 연출해준다. 컬러도 밝은 계열로 선택한다면 더욱 발랄한 느낌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뉴발란스 990 탄생 40주년을 기념하여 출시된 모델이자 990시리즈의 마지막 모델. 정장만 아니라면 어떠한 룩에도 안성맞춤인 아이템으로, 라벨 및 미니멀하고 무게감 있는 설포에 적용된 레드 컬러 포인트가 한껏 화사한 느낌을 살려준다. 990v3를 기반으로 제작되었으며, 내외부 플렉서블 존을 비대칭 형태로 만들어 착화감도 개선했다.

클래식한 카라멜보다는 약간 밝고, 보라색과 대비되거나 복숭아색으로 강조되어 무척 사랑스러워 보인다. 미우미우 ‘5 포켓 데님 진’은 골반에 걸쳐 입는 로우라이즈 스타일의 팬츠다. 백팩으로 투박함 벗고 가볍게 들 수 있는 데일리 숄더백을 찾고 있다면 최적의 아이템이다.

튀지 않으면서도 쿨한 느낌의 슬랙스 팬츠는 티셔츠부터 셔츠까지 어디에나 어울리기 때문에 스타일링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후크시아와 마젠타 사이 어딘가에 존재하는 눈부신 핑크 색조인 핫 핑크를 일부 사람들은 푸른 형광의 노란빛을 띤 붉은색 ‘로다민 레드’라고 부르기도 한다. 핫 핑크는 바비 인형 색보다는 자주빛에 더 가깝지만 여전히 부인할 수 없는 매력은 펀한 느낌에 파워가 느껴진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점프슈트와 코디 세트, 그리고 디자인과 컬러 때문에 고개를 돌리게 만드는 드레스 등 다양한 스테이트먼트 룩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결제 시 구매자가 보호를 받을 수 있는 구매안전 서비스(쇼핑몰 보증보험)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라이크빈이 선보일 ‘LB2-101’은 골프웨어 디자인의 바람막이 재킷이다.

특유의 내구성으로 세탁기에 넣고 돌려도 뒤틀림이 방지되기 때문에 관리도 수월하고, 캐주얼한 베이스볼 재킷, 컨버스까지 장착해 주면 파릇파릇한 새내기 룩도 연출해 볼 수 있을 듯. 2022년 봄 시즌에는 역대 가장 몽환적이면서도 웨어러블한 컬러 중 일부로 유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색조들은 뉴욕에서 시작해 런던, 파리를 거쳐 파리에서 끝나는 패션먼스 런웨이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